[Money Monster] Energy harvesting as future technology

2 Просмотры
Издатель
Energy harvesting as future technology
에너지 기술의 미래 ‘전기 추출 기술’

New and renewable energy has been in the spotlight along with the rise of imbalances in energy as a serious issue. Along with the depletion of fossil fuels, there’s been growing demand for new energy sources. And a technology that can collect the wasted energy in daily lives and transform it into electric power has recently grabbed a lot of attention. And the technology has been recently called “energy harvesting.” Wave power has also emerged as a clean energy source of the future, along with solar and wind power. Whenever the floating object moves, the connected ropes are tightened and loosened repeatedly. And electric power is generated. In case of the existing wave power generation technology, the transmission cable had to be constructed at the bottom of the sea, so it required a huge amount of cost. However, the technology that generates electricity by connecting the floating object to the rope requires lower cost, so it has been considered as an economical solution. A technology that can generate electric power by collecting static electricity, which is produced with the friction between different materials, has been developed. When water drops touch the energy harvester, static electricity is produced and electric power can be collected. It can be led to the storage of a greater amount of energy in comparison to the existing method. Moreover, a technology that can reuse the waste heat has been developed. We look into energy harvesting, which is a technology that can transform wasted energy in daily lives into a new source of energy.

에너지 불균등화 문제가 대두되기 시작하면서 그에 대한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는 신재생 에너지! 이에 새로운 에너지 자원을 찾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특히 일상에서 버려지는 에너지를 모아 전기 에너지로 변환해 사용하는 전기 추출 기술이 주목받고 있는데 최근엔 이를 에너지 하베스팅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태양광, 풍력에 이은 차세대 청정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파력! 수조 안에 부유체가 움직일 때마다 당겨지고 풀어지기를 반복하면서 전기 에너지를 생성하는 것이 파력의 원리이다. 기존 파력발전 기술은 바다 아래 설치해야 해서 큰 비용이 들었지만 이젠 로프로 연결해 전기를 받는 덕분에 적은 비용이 든다고 한다. 최근 서로 다른 물체의 마찰로 생기는 정전기를 모아 전기로 사용하는 기술이 개발되기도 했다. 물방울이 에너지 수확 소자에 닿아 움직이면서 정전기가 발생해 전기 에너지가 모이게 되는데 이 방법은 기존보다 많은 양의 에너지를 얻을 수 있어 주목받고 있다. 나아가 사용되지 못하고 버려지는 폐열도 다시 사용할 수 있는 기술이 등장하기도 했는데 일상 속 버려지는 에너지를 다시 에너지원으로 재사용할 수 있도록 전환하는 전기 추출 기술에 대해 알아본다.

#전기추출기술 #에너지하베스팅 #generatingelectricity
Категория
Новости криптовалют
Комментариев нет.
Яндекс.Метрика